오가닉코튼(패드)

    오가닉코튼(패드)

    84,000 won

    800 save

    순한 오가닉 소재로 제작 된 패드입니다.
    순면의 촉감으로 사계절 사용하기 좋으며,
    관리가 쉽고 가벼워 사용하시기 좋아
    추천드려요!
    -
    컬러 ivory / grey / pink
    사이즈 160*210cm
    소재 겉감:유기농 인증60수 고밀도면100%
    충전재:마이크로화이바 솜100%

    + -
    실시간 재고확인

    닫기

    실시간 재고안내

    IVORY GREY PINK
    일반배송 당일배송 당일배송
    • 당일배송 : 평일 오후2시 이전에 결제완료되면 당일출고됩니다.
    • 일반배송 : 상품준비 후 출고까지 약 3-7일 소요됩니다.(주말/공휴일제외)
    • 일시품절 : 추후 진행여부는 고객센터로 문의해 주세요.
    • 품절 : 거래처 품절로 인해 더이상 구매가 어려운 상품입니다.







    /

    OCS 인증을 받은 오가닉 코튼으로 만든 패드에요.

    OCS( Organic Content Standard  )인증은 원재료의 
    유기섬유 함량이 대한 기준이며,  
    제작과정 검사를 통하여 인증을 받아요.

    촘촘한 조직으로 짜여진 60수 고밀도 면이여서 
    먼지 날림이 거의 없어 민감하신 분들도 
    편안하게 사용 하 실 수 있어요.

    오가닉 코튼은 3년이상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은 땅에서 
    친환경 유기농법으로 키운 목화로 만든 면제품을 말해요.

    유전자 조작이 되지 않은 토종씨앗으로 재배를 하고,
    자연과 사람을 지키는 유기농법으로 목화 농사를 지어요.
    인위적 가공없이 자연의 속도에 맞추어 수확을 하며
    발암물질, 중금속, 환경호르몬 들 유해물질 사용금지를 
    철저히 준수하여 침구를 만들어요.

    까다로운 과정을 통해 만든 침구인 만큼 
    소재나 촉감도 너무 너무 좋아요.

    60수의 고밀도 면은 워싱가공을 통하여
    더욱더 부드럽고 늘 쾌적함을 유지해 주고요,
    패드의 충전재는 진드기 방지 처리가 된  마이크로화이봐 솜을 사용하여 
    민감하신 분들도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어요.

    *꼭 단독세탁을 해주세요. 
    건조기 사용을 꼭 피해주세요. 
    20도 이하의 온도에서 울 코스로 
    세탁해 주시고 자연건조해주세요.
    단시간에 세탁을 끝내주세요.  

    * 나흐비에 제휴업체 상품입니다.

    /













    등록된 상품 후기가 없습니다.

    고객상담안내
    리본타이 콜센터 업무시간은 평일 오전11시부터 오후6시(토요일/공휴일 제외)까지 이며,
    점심시간은 오후2시부터 오후3시까지 입니다.
    상담시간외에는 홈페이지 Q&A 게시판을 이용해주시면 빠르게 답변 드리겠습니다.
    배송안내
    - 배송지역 : 국내지역. 일부해외지역
    - 배송비용 : 총 결제금액이 70,000원 미만일경우 2,000원이 추가됩니다.

    배송기간은 입금확인 후 4~7일(토요일/공휴일 제외) 소요됩니다.
    인기품목 및 사이즈는 조기품절이나 배송지연될 수 있으며,
    지연될 경우 7~14일이 소요될 수 있으니 이점 양해바랍니다.
    저희 ‘리본타이’는 CJ GLS택배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운송장번호를 확인하시면 CJ GLS 홈페이지에서 배송현황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CJ GLS 택배 운송조회 페이지 바로가기 >
    교환/반품(환불)이 되지않는경우
    교환/반품(환불) 기간(상품수령일로부터 7일이내 접수)이 경과된 상품의 경우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해 상품가치를 훼손한 경우(착용흔적, 얼룩, 찢김, 화장품, 향수냄새등)
    인위적으로 상품을 손상하신 경우(라벨제거, 스크래치, 수선, 드라이크리닝, 훼손 등)
    * 수제화 및 침구류 등은 고객님께서 주문 후 제작되는 오더메이드 상품으로
    교환 및 환불이 곤란하니 신중한 구매 부탁드립니다.
    * 교환/반품(환불)을 목적으로 한 의도적인 상품훼손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TOP